6월 24일 가정예배 > 가정예배 은혜나눔

본문 바로가기

HOME > 커뮤니티 > 가정예배은혜나눔



가정예배 은혜나눔

6월 24일 가정예배

본문

 

겸손한 삶이 중심이 되는 가정

♡ 경배와 찬양:자녀들이 주일학교에서 배운 찬양으로 시작해도 좋습니다.

나 주의 도움받고자(찬 214장) 신실하게 진실하게(예향 93장)

 

♡ 기도:가족 중에 한명이 기도합니다.

 

♡ 말씀:누가복음 18장 9-14절

9 또 자기를 의롭다고 믿고 다른 사람을 멸시하는 자들에게 이 비유로 말씀하시되 10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가니 하나는 바리새인이요 하나는 세리라 11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여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12 나는 이레에 두 번씩 금식하고 또 소득의 십일조를 드리나이다 하고 13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14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에 저 바리새인이 아니고 이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받고 그의 집으로 내려갔느니라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하시니라

 

♡ 오늘의 메시지:가족 중 한명이 옆에 있는 메시지를 낭독합니다.

 

♡ 오늘의 메시지

예수님께서 기도의 자세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첫 번째 부류는 바리새인으로, 그는 스스로 자신을 의롭다고 여깁니다. 또한 그는 습관적으로 일주일에 두 번씩 금식하고 소득의 십일조를 드리는 사람이었습니다(12절). 바리새인은 구별된 삶을 살았지만, 그들 스스로 의롭다 여기는 교만함 때문에 다른 사람을 배척하고, 하나님 앞에서도 진실하지 못했습니다.

두 번째 부류는 세리입니다. 당시 세리는 죄인으로 여겨졌습니다. 그런 세리가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기도하고 있었습니다(13절). 이는 자신이 죄인임을 인정하며 애통해하고 자복하는 자세로, 누구보다 겸손한 마음으로 하나님 앞에 서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바리새인과 세리의 모습을 비교했을 때 예수님께서 원하시는 모습은 무엇일까요? 당연히 세리의 모습일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철저하게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주님 앞에 무릎 꿇는 세리의 진정성에 손을 들어주셨습니다.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14절)는 말씀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스스로를 높이는 자의 마음에는 결코 주님께서 원하시는 제자의 모습이 새겨질 수 없고, 겸손과 감사도 기대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주님 앞에서 자신의 죄를 자복하고 뉘우치는 태도는 이 시대의 그리스도인들이 마땅히 가져야 할 자세이며, 하나님께서도 이를 기뻐하십니다.

그렇다면 나와 우리 가족에게 필요한 삶의 자세는 무엇입니까? 겉으로 경건해 보이고 교양 있어 보이는 모습이 아니라, 하나님 앞에 조금 더 진정성 있고 겸손한 모습으로 나아가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외식하는 모습이 아닌 주님께서 보이셨던 겸손을 이 땅에서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주님께서는 우리의 중심을 보십니다. 우리 가족이 각자의 삶 중심에 온전히 주님을 모시고, 주님께서 원하시는 겸손한 삶을 살아 내려고 애쓰기를 소원합니다.

 

 

♡ 은혜 나누기

나눔 1 사람들 앞에서 나는 어떤 사람입니까? 하나님 앞에서 나는 어떤 사람입니까?

   

나눔 2 예수님께서 바리새인과 세리의 기도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에게 말씀하시려는 가르침은 무엇인지 서로 나눠 봅시다.

 

나눔 3 바리새인과 세리의 모습을 통해 무엇을 느낍니까? 내 삶 가운데 바꿔야 할 태도가 있다면 무엇인지 함께 나누고 서로를 위해 기도합시다.

 

 

♡ 함께 기도하기

하나님과 사람 앞에서 늘 겸손하며, 진정한 마음과 겸손한 자세로 주님께 나아가는 가정이 되게 하소서.

 

   

♡ 주기도문

주기도문으로 가정 예배를 마칩니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정예배 은혜나눔 목록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관리자
Copyright © Copyright 2014 경산중앙교회 All rights reserved.

(우)38500 경상북도 경산시 강변동로 358 대표전화 : 053-816-7000 / 팩스번호 : 053-816-7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