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가을 특별새벽부흥회를 기대하며 '가서 제자 삼으라' > 특새스케치 - 2018년 가을특별새벽부흥회

본문 바로가기
구 경산중앙교회 홈페이지 바로가기

HOME > 특별새벽부흥회 > 특새스케치

특새스케치
특새스케치 - 2018년 가을특별새벽부흥회

2018년 가을 특별새벽부흥회를 기대하며 '가서 제자 삼으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상원 작성일18-09-27 17:40 조회88회 댓글0건

본문

7a6a71e2963fc5583efbf298e9c04963_1538037 

가서 제자 삼으라

 

  ‘소확행이라는 말의 뜻을 아십니까? 소확행은 1990년 일본의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쓴 수필집 (랑게르 한스섬에서의 오후)에서 일상 속에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이야기하며 처음 사용되었습니다. 얼마 전 일본 도교대학과 미국 MIT대학에서 빅 데이터를 통해 소확행에 관한 10만 건의 자료를 분석해 봤는데요. 그 중에 사람으로 인한 행복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고 하더군요. 사실 사람만큼 무서운 게 없지만 동시에 사람만큼 우리에게 행복을 주는 것은 없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차 한 잔하는 것, 동료나 친구와 주고받는 작은 선물, 자녀들과 손주들과 수다, 이 모든 것이 소확행입니다.

 

  그런데 이런 소확행과는 비교 되지 않는 행복이 있으니, 그것은 한 영혼을 구원시키고 한 영혼을 예수님의 제자로 세우데 쓰임 받는 것입니다. 이것은 소소한 행복이 아니라, 이 세상에서 가장 크고 확실한 행복, ‘대확행입니다. 그리고 이 행복은 이 땅에서 끝나는 행복도 아닙니다.

 

  바울 사도는 데살로니가 성도들을 생각하며 다음과 같은 고백을 합니다.

  우리의 소망이나 기쁨이나 자랑의 면류관이 무엇이냐 그가 강림하실 때

우리 주 예수 앞에 너희가 아니냐 너희는 우리의 영광이요 기쁨이니라”(살전2:19-20)

  바울은 복음으로 제자 삼은 데살로니가 성도들이 자신의 영광, 기쁨이라고 고백합니다. 마치 부모가 고된 노동 속에서도 자녀를 생각하며 기쁨으로 그것을 감당하듯, 바울은 데살로니가 성도들을 생각하며 복음의 수고를 감당했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가서 제자 삼으라이 명령은 부담되는 것이나 어쩌면 우리가 누릴 수 있는 가장 큰 행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번 특새에도 이 쩌렁쩌렁한 주의 명령이 우리의 심장에 울리는 시간이 되길 소망합니다. 그래서 용기 있게 가족에게로, 직장으로, 세상으로 나아가 이 세상에서 가장 크고 확실한 행복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특새스케치 - 2018년 가을특별새벽부흥회 목록

특새스케치 - 2018년 가을특별새벽부흥회 목록
  • 2018 가을 특별새벽부흥회 "가서 제자 삼으라"
  • 은혜로운 5일간의 여정 ​   10월 15일 가을 특별새벽부흥회(이하 특새)가 시작되었다. 본당과 멀티플렉스 홀에서 동시에 예배가 이루어졌다. 콰이어들과 성도가 함께 어우러져 하나님을 향한 찬양을 하고 은혜를 사모하는 마음을 가지고 예배에 임했다. 이어 초청 강사인 박성규(부전 교회담임) 목사는 ‘변화’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했다. 요한복음 3장을 통해 니고데모의 예수님을 향한 변화된 마음을 전했다. 처음에 예수님으…
  • 2018 가을특새 다섯째날 '거룩한 자리싸움을 하라'
  • 거룩한 자리의 싸움을 하라​     밤새 간간히 흩날린 가을비는 은혜의 자리에 나오는 사람들의 열정 앞에 멈추고 쾌청한 새벽 공기가 흐르는 기분 좋은 특새 다섯 번째 날이다. 총총걸음으로 들어선 교회 본당 안은 이근준 목사가 이끄는 찬양팀과 콰이어 팀의 환상의 하모니와 기도와 찬양으로 은혜의 물결로 넘쳐났다. 오늘 새벽 특송은 제자반, 사역반 훈련생들이 율동과 함께 하나님께 영광 올려 드렸다.​  …
  • 로울림(로뎀토크쇼)-안호성목사님
  •    특새 넷째날 아침 로뎀까페에서는 안호성목사님을 모시고 로울림(로뎀토크쇼)의 시간을 가졌다. '시퍼렇게 살아계신 하나님'이라는 유행어를 우리 교회에 전하고 계시는 안호성목사님을 모시고 함께 교제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Q. 사모님과 선을 본지 한달반만에 결혼하셨는데, 그 과정이 궁금합니다. 그리고 결혼을 앞둔 청년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A. 목사 안수받기 위해 선을 보러 나간 자리였습니다. 당시 저희 아내…
  • 2018 가을특새 넷째날 '하나님을 춤추시게 하라'
  • '하나님을 춤추시게 하라'​-하나님 심장으로 이식하는 수술의 시간! 특별새벽 부흥회!-​    특별새벽부흥회 넷째 날! 제법 쌀쌀한 날씨지만 그레이스 홀은 은혜에 갈급한 많은 성도들로 가득 찼다. 콰이어와 함께 한 은혜로운 찬양으로 예배가 시작되었다. 특히, 오늘은 조식이 아닌 특식이 준비된 날! 그동안 봉사로 예배에 참여하지 못한 성도들이 함께 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다. ​​  초청강사인 안호성 목사(울…
  • 2018 가을특새 셋째날 '생각대로 되지 않는 건 참 멋진 일이다'
  • 생각대로 되지 않는 건 참 멋진 일이다!     3일 차 특새. 짙은 안개에도 불구하고 이어지는 차량 행렬과 그레이스 홀과 4층 멀티플렉스 홀을 채운 성도의 열기가 예배를 뜨겁게 했다. 특새 찬양팀과 특새콰이어는 찬양과 율동으로 하나님을 경배했다. 오늘 특송과 강단초청집회는 갈릴리 청년부와 샬롬 청년부이다. ​​   강사인 안호성 목사의 메시지는 분명했다. 시퍼렇게 살아계신 하나님을 증거한 것이다. 안 목…
  • 2018 특새 가을특새 둘째날 '하나님 나라 모습, 교회 모습'
  • 하나님 나라 모습, 교회 모습    특새 둘째 날, 성전은 찬양으로 넘실댄다. 새벽을 깨우는 콰이어와 성도들의 노래, 그리고 중‧고등부 찬양이 은혜의 온도를 높이는 중이다. 하나님 나라 모습, 교회 모습답다.​    박성규 목사(부전교회 담임)는 롬 14:17절의 말씀으로 하나님 나라 모습의 세 가지를 알려 준다. 하나님을 왕으로 모시는 ‘의’, ‘평강’, 타인의 기쁨을 위해 내가 손해 보는 ‘희락’…
  • 2018 가을특새 첫째날 '변화'
  • 변화      동이 터 오르기도 전인 새벽 5시 그레이스홀과 4층 멀티플렉스홀에는 변화가 필요한 삶에 성령이 가득 부어 주시기를 소망하는 성도들로 가득 찼다. 바로 가을 특별새벽부흥회(이하 특새)가 열렸다. 알록달록한 색의 옷을 입은 특새 콰이어의 은혜 넘치는 찬양으로 열기를 부어 넣었다. 오늘의 특송은 주일학교 교사들과 아이들이 ‘나는 예수님이 정말로 좋아요.’를 깜찍한 율동과 더불어 올려 드리며 예배가 …
  • 특새 콰이어 연습
  • 특새 콰이어 연습-미리 맛본 찬양의 은혜​​     10월 6일 토요일 4시부터 그레이스 홀에서 가을특새 콰이어 연습이 있었다. 태풍으로 인해 성도들의 발걸음을 망설이게 하는 것은 아닐까 우려의 마음이 있었지만 200여명이 참석했다. 간식인 농심회사과자와 오리온회사과자를 성도들이 직접 골라 그레스홀팀과 멀티플렉스홀팀으로 나뉘었다. 먼저 천다니엘전도사님과 19일 금요성령집회에서 특송할 ‘수많은 무리들 줄지어’ ‘주…
  • 안호성 목사님 인사말(목,금 새벽, 금요성령집회)
  •    사랑하는 경산중앙교회 가족 여러분! ​  ​이번 가을 특별 새벽 부흥회 강사로 만나 뵙게 될 울산 온양순복음교회 안호성 목사입니다. 저는 늘 제 자신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요 목사’라고 소개합니다.금번의 만남을 통해 제 가슴 속에 주체 할 수 없이 넘쳐흐르는 이 행복과 기쁨을 여러분들에게 나눠 드리고 싶습니다. 이번 새벽 부흥회를 통해 여러분의 삶에 열리고, 응답되고, 풀리고, 회복되고, 살아나는 놀라운…
  • 손인식 목사님 인사말(월,화,수 새벽)
  •   샬롬! 겪으면서 배우고, 부딪히면서 깨닫게 되는 것이 인생입니다. 지난 8월의 무더위는 덥다 덥다 해도 그런 폭염이 있을 줄은 겪어보기 전에는 몰랐습니다. 이것은 영적세계에서도 같이 겪게되는 체험신앙의 현장 원리입니다. 홍해바다를 맨 땅으로 걸어보며, 갈멜산에서 불길을 목도하며, 하만이 준비한 장대에 하만 자신이 메달려 죽는 것을 바라보며, 하나님의 능력 현장을 체험했던 그 당시의 신앙인들이나 오늘날을 겪고있는 이 시대 믿는 자들이…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관리자
Copyright © Copyright 2014 경산중앙교회 All rights reserved.

(우)38500 경상북도 경산시 강변동로 358 대표전화 : 053-816-7000 / 팩스번호 : 053-816-7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