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기획기사] 특새는 은혜의 장, 자녀 위해 안수기도로 축복하자 > 특새스케치 - 2019년 가을특별새벽부흥회

본문 바로가기

HOME > 특별새벽부흥회 > 특새스케치

특새스케치
특새스케치 - 2019년 가을특별새벽부흥회

[국민일보 기획기사] 특새는 은혜의 장, 자녀 위해 안수기도로 축복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상원 작성일19-10-08 10:36 조회60회 댓글0건

본문

[김종원 목사의 행복목회] <4> 부모의 기도를 먹고 자라는 자녀들

5555995cf889a84abec0097635c90bb0_1570498 

 

  ‘골드 키즈(Gold Kids)’라는 말을 들어보았는가. 외동으로 태어나 왕자나 공주처럼 대접받는 아이들을 뜻하는 신조어다.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한 자녀 가정이 늘어나고, 그 하나뿐인 자녀를 최고로 키우려는 부모가 늘어나면서 생겨난 용어다. 골드 키즈의 부모는 자녀에게 비용 지출을 아끼지 않고 자녀가 원하는 것을 최고로 해준다고 한다. 


  그렇다면 신앙을 가진 부모가 자녀에게 해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무엇일까. 만일 부모보다 더 큰 믿음의 자녀로 키울 수만 있다면 그건 자녀를 향한 가장 큰 축복일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기회 될 때마다 믿음의 명문 가문이 되게 해달라고도 기도한다. 그러나 현실은 믿음의 명문 가문은 고사하고 자녀들의 주일성수도 안심할 수 없다. 매 주일 이런 자녀들과 씨름하는 부모는 맥이 다 풀린다.

  그런데 그런 골드 키즈가 새벽 4시에 일어나 특별새벽부흥회(특새)에 가자고 한다면 어떠하겠는가. 특새에 가려고 저녁 8시면 잠자리에 들고, 알람 소리를 듣지 못해 특새 전체 출석에 실패하면 그것 때문에 대성통곡하는 아이들이 있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2009년부터 시작된 경산중앙교회의 특새에는 눈물과 감격의 은혜뿐 아니라 따뜻함과 즐거움, 풍성함이 있다. 2019년 봄특새는 ‘내 교회를 세우리니’라는 주제에 맞게 교회의 주인 되신 하나님을 소망하는 마음으로 시작되었다.

  매년 두 차례 진행되는 특새에 성도 6500명 중 3000명 이상이 참여하는 진풍경을 연출한다. 게다가 3000여명의 성도 중 다수는 교회학교 아이들이다. 갓난아이를 둘러업고 나오는 부모들, 쌀쌀한 새벽 날씨에 행여 감기라도 들까, 담요로 중무장한 채 걸어 들어오는 아이들이 가득하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며 성도들은 왜 이처럼 특새에 참여하는 것일까.

  10년이 넘게 성도들과 함께 드리는 기도가 있다. 그것은 “본당에 들어서기만 해도 은혜받게 하옵소서”이다. 날이 밝기도 전에 눈을 비비며 예배를 준비하는 찬양단을 비롯해 주차위원 식당 봉사자 안내위원, 그리고 기도로 미리 준비하는 성도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특별한 은혜가 된다. 말 그대로 본당에 들어서는데 눈물이 나는 은혜가 있다. 그래서 성도들은 특별히 준비된 강사 목사님의 말씀을 먹기 전에 이미 은혜로 충만하다.

  본 예배를 마치면 성도들은 직장과 학교, 삶의 현장으로 가지만, 다른 한편에는 후 집회로 새로운 은혜의 시간이 시작된다. 요일별로 강단 초청 대상자들이 있는데 특새 첫날은 항상 교회학교 학생과 학부모들이 그 주인공이다. 강단 위에 올라 다음 세대인 아이들에게 믿음의 복, 지혜의 복을 달라고 담임목사와 교역자, 부모들이 마음을 모아 기도하는 시간을 갖는다.

  부모가 자녀에게 안수하며 기도하는 것이 처음부터 자연스럽지는 않았다. 해보지 않았기에 부모와 자녀 모두 어색해 했다. 그러나 ‘강단기도’가 10여년 동안 진행된 지금은 자녀들이 강단기도에 가야 한다며 먼저 앞으로 나가고 부모가 아이들을 따라 나간다.

  매일매일 자녀들의 머리에 손을 얹고 꼭 안아주며 기도해주면 좋겠지만 쉽지 않은 우리의 현실이기에 이 시간엔 간절함이 있다. 그래서 부모들은 후 집회 시간만큼은 온 힘을 다해 자녀를 위한 기도를 올려드린다.

  부모의 기도 후에는 자연스럽게 부서 사역자들 앞으로 긴 줄이 만들어진다. 담당 교역자의 기도를 받기 위해 부모와 자녀가 손을 꼭 잡고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 또한 정겹다. 이렇게 경산중앙교회에는 부모에게 받는 기도, 교역자에게 받는 기도를 익숙해하고 스스로 요청하는 것이 자연스러워졌다.

  더 나아가 특새 기간 동안 경산중앙교회에는 온종일 기도의 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전 교인이 릴레이로 중보기도를 하기 때문이다. 집에서 기도할 수 있지만, 이 기간만큼은 새벽뿐만 아니라 종일 교회에 나와 기도의 불을 꺼트리지 않는다. 기도의 어머니들이 총출동한다. 본당은 들어서기만 해도 찬양 소리와 기도 소리가 울려퍼지고 은혜와 감동이 넘치는 또 다른 현장이다. 개인을 위한 기도, 부서를 위한 기도, 교회를 위한 기도, 선교를 위한 기도,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로 일주일 동안 전 교인이 채우는 기도의 분량은 차고 넘친다. 기도만이 우리의 살길이라는 것을 절실히 깨닫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이제 다시 특새 시즌이 돌아왔다. 우리 교회 성도들에게는 ‘이번 특새에는 어떤 은혜를 부어주실까’라는 기대와 바람이 있다. 특새를 통해 자신을 위해 기도하고 자녀를 위해 기도하고 교회와 지역, 나라를 위해 기도한다. 이 나라와 민족의 문제를 누가 해결할 수 있을까. 정치 경제 안보 외교 민생의 모든 문제 해답은 예수 그리스도이다. 그래서 우리는 더욱 기도할 것이다.

  부모의 기도를 먹고 자란 자녀들에게는 소망이 있다. 그리고 이 나라를 향한 중보의 기도가 쌓인다면 다음세대가 이끌어갈 대한민국에도 소망이 있음을 믿는다.

 

*국민일보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www.kmib.co.kr/news/index.asp
*경산중앙교회기획기사(4)바로가기: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01121&code=2311121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특새스케치 - 2019년 가을특별새벽부흥회 목록

특새스케치 - 2019년 가을특별새벽부흥회 목록
  • 2019 가을특새 둘째날 '하나님의 뜻'
  •    특새 둘째 날, 새벽을 깨우는 콰이어와 성도들의 찬양소리로 힘찬 시작을 알렸다. 특새를 섬기는 콰이어들의 표정이 무척이나 밝다. 이번 특새에 주실 은혜를 기대하는 성도들의 마음을 표현하는 듯 하다. 같은 시간 비전홀에서는 갈릴리 청년들의 찬양이 시작되었다. 이번 특새기간 갈릴리 청년들은 비전홀을 지키며 매일 강당 후집회를 통해 성령의 불길을 경험하려고 단단히 준비하였다.   예배후에 바로 학교로 직행하려…
  • 2019 가을특새 첫째날 '하나님의 손'
  •    결실의 계절 가을. 영적 양식을 채울 2019 가을 특별새벽부흥회(이하 특새)가 오늘부터 금요성령집회까지 닷새에 걸쳐 진행된다. ‘내 교회를 세우리니’라는 주제로 안재우 소장(안재우복화술 연구소장), 안호성 목사(울산온양순복음 교회}, 박정식 목사(인천은혜의 교회)를 강사로 복음을 전한다.   흔치 않은 광경이 시작됐다. 5시가 채 안 된 어둠이 쌓인 새벽녘에 교회 주차장에 차량이 차곡차곡 채워졌다. 특…
  • [국민일보 기획기사] 특새에 누리는 특별한 문화, 후대에 흘러가며 역사가 된다
  • [김종원 목사의 행복목회] <5> 문화적 코드를 공유하는 특새   2012년부터 수개월간 KBS 개그콘서트에 인기리에 방영된 ‘어르신’이라는 코너가 있다. 경상도의 어느 마을에서 시골을 떠나려는 동네 청년에게 어르신이 시골의 좋은 점을 얘기하는 내용이다. 이 코너에서 생긴 유행어가 있다. 바로 ‘소고기 사 묵겠지’다. 대사는 처음에 “○○(좋은 직장, 결혼 등), 그거 다~ 필요 없는기라”로 운을 떼고 “돈 많이 벌…
  • [국민일보 기획기사] 특새는 은혜의 장, 자녀 위해 안수기도로 축복하자
  • [김종원 목사의 행복목회] <4> 부모의 기도를 먹고 자라는 자녀들    ‘골드 키즈(Gold Kids)’라는 말을 들어보았는가. 외동으로 태어나 왕자나 공주처럼 대접받는 아이들을 뜻하는 신조어다.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한 자녀 가정이 늘어나고, 그 하나뿐인 자녀를 최고로 키우려는 부모가 늘어나면서 생겨난 용어다. 골드 키즈의 부모는 자녀에게 비용 지출을 아끼지 않고 자녀가 원하는 것을 최고로 해준…
  • 박정식 목사님 인사말(금-금요성령집회)
  •    어느 덧, 많이 쌀쌀해진 가을이 그 문을 열고 있습니다. 바람은 점점 차가워지지만 우리 가슴에 따뜻한 미소가 넘쳐나는 것은 기도하기 좋은 계절이기 때문이지요. 이 가을이 서서히 깊어져가면 경산중앙교회 동역자들의 기도 또한 깊어져 가겠지요. 특별히 이번 경산중앙교회 가을 특별새벽부흥회를 통해 그 기도의 산봉우리를 같이 오르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여러분들의 깊은 기도를 통해 이 땅을 치유하시고 여러분들의 삶을 풍성히…
  • 안호성 목사님 인사말(수-목 새벽)
  •    어느 책에서 ‘하나님 나라에는 쓰레기통이 없다’ 는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어느 것 하나 버릴 것이 없다는 말이죠. 경산 중앙교회 창립 60주년을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진정으로 기뻐하시고 원하시는 교회로 빚어 가시기 위하여 이번 가을에도 특별새벽부흥회를 허락하신 줄 믿습니다. 우리에게 주신 축복과 때론 우리에게 허락하신 약함의 시간 까지 하나님의 목적과 계획을 따라 잘 사용하여 더욱 멋진 하나님의 나라와 교회 그리고 삶으…
  • 안재우 소장님 인사말(월-화 새벽)
  •    할렐루야, 하나님의 손이 함께 하시는 귀한 성도님들, 다시 만나 뵙게 되어 영광입니다. 복화술사 안재우 소장입니다. 이번 특별새벽기도에서 ‘내 교회를 세우리니’라는 주제로 말씀을 나누기 원합니다.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경산중앙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자 성도의 연합된 공동체인 것을 믿습니다. 또한, 우리 성도님들 각 지체들이 서로 연합하여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시는 지체들인 것을 우리가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주님의 성…
  • 2019년 가을 특별새벽부흥회를 기대하며 '내 교회를 세우리니'
  •    ‘우리’라는 개념은 ‘나’와 ‘너’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나만 있어도 우리가 될 수 없고 너만 있어도 우리가 될 수 없다. 반드시 ‘나’와 ‘너’가 어울러져야 ‘우리’가 될 수 있다. 그래서 굳이 이것을 도식화 하면 이렇게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나+너=우리.   삼위일체 하나님은 세분이면서 또한 한분이시다. 그리고 그 하나님은 인간을 지을 때 우리로 존재(창1:26)하시면서 일하셨다. 그렇게 만들어진…
  • [지난특새]2019 봄 특별새벽부흥회 '내 교회를 세우리니'
  • 2019 봄 특별새벽부흥회 '내 교회를 세우리니'    우리 교회는 양원석 목사(포도나무교회)와 한규삼 목사(충현교회), 그리고 도원욱 목사(한성교회)를 초청해 ‘내 교회를 세우리니’라는 주제로 5월 13일부터 5월 17일까지 봄 특별새벽부흥회를 개최했다.    양원석 목사는 첫째 날, ‘진짜 그리스도인’(로마서3:23)이라는 제목으로 죄를 가벼이 여겼던 것을 회개하고 예수를 가슴에 품고 사…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관리자
Copyright © Copyright 2014 경산중앙교회 All rights reserved.

(우)38500 경상북도 경산시 강변동로 358 대표전화 : 053-816-7000 / 팩스번호 : 053-816-7700